default_setNet1_2

유회준 교수 국제 고체 회로 학회서 개막 연설

기사승인 2019.02.19  17:35:45

공유
default_news_ad1

- 아시아 교수로는 최초…인공 지능 칩 현황·미래 기조 연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KAIST 전기·전자공학부 유회준 석좌 교수가 반도체 올림픽이라 불리는 국제 고체 회로 학회(ISSCC)에서 아시아 교수로는 최초로 기조 연설자로 선정돼 개막 연설을 진행했다.

유 교수는 현지 시간 이달 1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제62회 ISSCC에서 세계 각국의 반도체 기술자 약 3000명을 대상으로 인공 지능 칩의 현황과 미래를 기조 연설했다.

유 교수는 기조 연설에서 세계적으로 경쟁이 치열한 인공 지능 반도체 칩 연구 가운데 최첨단을 달리는 우리나라의 새 기술을 소개하고 세계 기술이 나가야 할 미래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이어 모바일용 칩에서도 개인 정보 보호와 보안 등의 이유로 기기에서 학습이 필수적이라 예측하며, 저전력과 고속 처리가 가능한 KAIST의 학습용 칩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상황을 스스로 감지하고, 학습해 최적의 행동을 할 수 있는 로봇이나 자동차 등의 사례를 제시했다.

유 교수는 또 학습용 칩을 통해 로봇 또는 자동차가 마치 반려 동물처럼 사용자의 감정을 알아차리고 이에 맞춰 행동하는 휴머니스틱 인텔리전스(Humanistic Intelligence)라는 새 개념을 주창했고, 이는 미래 인공 지능 응용에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 주장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