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베이스볼 드림 파크 말 바꾸기 점입가경

기사승인 2019.02.18  15:47:20

공유
default_news_ad1

- 18일 대전시 후보지 선정 기준 발표…서남부 연계 이어 공모 아니다 밝혀

   
▲ 18일 대전시 한선희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베이스볼 드림 파크 입지는 자치구 공모가 아닌 시가 합리적·객관적으로 결정하는 사업이라고 과열된 유치 경쟁에 책임을 자치구에 떠밀었다. 또 야구장 후보지 결정에 승복하는 시민 의식과 화합의 마무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의 공약인 베이스볼 드림 파크 실현을 위해 사실상 모든 자치구의 유치 경쟁에 불을 붙인 대전시가 이제서야 공모가 아니라고 뒤늦게 입장을 정리했다.

그동안 시가 자치구의 베이스볼 드림 파크 유치 경쟁이 우려스럽다 정도로 입장을 정리하면서 이를 묵인해 온 것에 비하면 이제는 방관자적 입장으로 선회하면서 책임 행정은 실종됐다는 분석을 낳고 있다.

시의 설명대로라면 베이스볼 드림 파크 유치를 위한 공모를 진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분명히 공모는 아니다.

그러나 대표적으로 박정현 대덕구청장이 대전시청 브리핑 룸에서 신대동에 베이스볼 드림 파크를 유치하겠다고 브리핑을 하는 등 자치구 마다 유치에 공을 들인 점을 감안할 때 최종 후보지 선정을 앞두고 책임 떠 넘기기에 가깝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달 확대 간부 회의에서 나온 내용대로라면 베이스볼 드림 파크 입지는 이미 정해진 것과 다름 아니라는 평가다.

이달 8일 확대 간부 회의에서 시는 2030 아시안 게임 충청권 4개 시·도 공동 유치와 관련 경기장 입지를 두고 서남부 종합  스포츠 타운과 연계해 지역 개발 효과도 거두겠다고 발표했다.

이런 시의 발표는 하루 전인 이달 7일 기자 간담회 때와는 전혀 달랐다.

당시 기자 간담회에서 2030 아시안 게임 유치 때 경기장을 어디에 둘 것인가를 묻는 몇 차례 질문에 서남부는 아직 아니라고 답변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시가 야구장 신축 사업은 자치구 공모 사업이 아니고, 시가 객관적·합리적으로 정하는 사업이다라고 못을 박은 것은 그동안의 베이스볼 드림 파크 유치전의 책임 회피라는 해석이 타당해 보인다는 문제가 있다.

이에 따라 2030 아시안 게임의 경기장 입지를 서남부 스포츠 타운과 연계한다는 것은 결론적으로 베이스볼 드림 파크의 최종 행선지가 유성이 될 것이라는 해석에 힘이 실리기도 했다.

18일 대전시는 기자 간담회를 열고 베이스볼 드림 파크 후보지 선정 기준을 발표했다.

시는 후보지로 동구 대전역 일원, 중구 한밭 종합 운동장, 유성구 구암역 인근과 서남부 종합 스포츠 타운, 대덕구 신내동 등 5곳을 검토하고 있다.

시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입지 환경, 접근성, 사업 실현성, 도시 활성화, 경제성 등 5개 평가 항목을 설정하고, 정량적 평가와 정성적 평가를 함께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른 정량적 평가는 평가 항목별 3~4개 세부 평가 항목을 설정하고, 200점 만점으로 평가 후 5개 평가 항목의 점수를 환산해 1000점 만점으로 평가하기로 했다.

정성적 평가는 정량적 평가를 보완하기 위해 평가 구성 요소별 중요도를 적용하는 단계로 분석적 계층화 과정(AHP) 전문가 50명의 설문을 통해 평가 가중치를 적용해 최종 점수를 산정할 계획이다.

시는 다음 달까지 용역 결과를 토대로 베이스볼 드림 파크 후보지를 최종 선정하고, 7월까지 새로운 야구장의 형태와 규모 등 기본 구상과 경제적 타당성 검토를 완료하기로 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