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품종 보급 확대 위해 국유 품종 통상 실시 계약

기사승인 2018.12.21  16:35:36

공유
default_news_ad1

- 연 2회 6종 9품종 대상…판매자·수요자 일거양득 효과 기대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산림청이 국가가 개발한 신품종의 보급 확대를 위해 국유 품종 통상 실시 계약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국유 품종 통상 실시는 연 2회 진행하며, 이번 계약 대상 품종은 표고 버섯 2품종, 산돌배 1품종, 돌배 1품종, 음나무 1품종, 밤나무 1품종, 다래 3품종 등 국립 산림 과학원에서 개발한 6종 9품종이다.

통상 실시 계약 공고문은 산림청 홈페이지(www.forest.go.kr)에 이달 21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게시하고, 계약 후 내년 3월에 접·삽수, 균주 등을 분양할 예정이다.

신청자는 산림청 홈페이지에서 관련 서류를 출력해 산림자원과로 제출해야 한다. 건전한 종자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실시 계약은 종묘 생산업 등록, 종자업 등록을 한 사람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계약자는 판매 계획량에 비례한 실시료를 지불하고, 삽수 등을 분양 받아 묘목을 생산·판매할 수 있다.

산림청은 국유 품종 통상 실시로 판매자가 소득·일자리 창출의 기회를 얻고, 수요자는 다양한 품종을 선택해 재배할 수 있는 등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