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구 준다 소리만 세종 이전 공무원 유치 노력 없어

기사승인 2018.11.13  16:48:07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년 2·9월 2개 부처 이전…세종의 베드 타운 대전 우려 심각성 더해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인구 150만명이 깨졌다면서 위기감을 조장하는 대전시가 정작 내년 2개 정부 부처의 세종시 이전에는 손을 놓고 있는 이중성을 보이고 있다.

내년 2월 행정안전부와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세종시 이전이 예정돼 있는데도 이전 공무원을 향한 구애가 전혀 없기 때문이다.

행안부 1179명, 과기부 987명 등 모두 2100명 가량의 공무원이 소속 부처와 함께 세종시로 이전해야 함에도 대전시는 꿀 먹은 벙어리 마냥 침묵만 하고 있는 상태다.

세종시 이전 공무원을 위한 유치 전략 자체가 없는 것으로 미뤄 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그동안 대전시는 교통·문화 등 정주 여건이 좋다는 점을 강조해 왔지만, 그토록 자랑하던 정주 여건이 세종시 출범 이후 먹히지 않는 말이 됐다는 비판을 받는 상황에 처했다.

대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주 여건이 좋지 않은 세종시로 사람이 몰려 가는 이유는 설명 조차 하지 못하는 것도 현실이다.

이 문제가 단순히 정부 부처의 이전 때문인지 그렇지 않다면 어떤 이유로 그런 것인지 제대로 조사도 해 보지 않고 일방적으로 대전의 인구가 줄어 든다는 발표만 하는 것이 대전시다.

그렇다면 애초부터 세종시로 인구 유출에 대전시가 우는 소리를 할 필요가 없다는 추론도 가능해 대전의 인구 문제가 정치적 논리에 불과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제의 심각성은 세종의 배후 도시 대전을 떠나 세종의 베드 타운(Bed Town)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있다.

출근 시간 대전에서 세종을 향하고, 퇴근 시간 세종에서 대전을 향하는 사람과 차량이 많다는 지적은 곧 세종이 대전보다 먹거리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결국 일자리와 먹거리가 없는 대전으로 올 이유가 없다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세종시 출범 이전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각종 유인책을 제시했지만, 실제 효과를 보지 못한 대전시의 다음 행보가 무척이나 궁금해 진다.

2개 정부 부처의 이전을 앞두고 이전 공무원의 대전 유입 방안이 무엇인지 그 노력을 다하고 있는지 설명이 필요할 때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