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허태정 "장애취득 과정 문제 없었다"

기사승인 2018.06.19  11:04:33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수위 운영 기자간담회... "인사 등 시정 전반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자는 19일 자신의 발가락 장애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취득과정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지금도 떳떳하다”고 밝혔다.

허 당선자는 이날 옛 충남도청 2층 소회의실에서 진행된 ‘허태정 당선자 인수위원회 운영 및 실국업무보고’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발가락 장애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지난 선거기간 내내 저에 대한 네거티브 선거운동의 도구로 장애등록 문제를 얘기했었다”며 “이미 말했듯 2002년에는 소시민으로서 장애인 등록에 압력을 가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허당선자는 “그것(장애인 등록)으로 인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기 때문에 그것을 고의로 할 상황이 아니었다”며 “합법적으로 취득한 것으로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허 당선자는 간담회에서 향후 시정 운영의 큰 틀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시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정성과 투명성”이라며 “공직운영과 인사, 정책 등 모든 부분에서 공정성과 투명성에 주안점을 두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허 당선자는 “제도를 혁신하겠다”면서 “협치가 중요하다. 칸막이 행정은 문제가 많다. 부서간 협력을 강화하는 쪽으로 변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허 당선자는 또 “민선 7기 시민의 정부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실천하겠다”며 “지방자치에서 실질적 시민참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시정을 바꿔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인접 시·군 과의 상생을 묻는 질문에는 “신수도권 상생 네트워크 구축을 공약했고, 충청권 4개 시·도 후보들과 함께 충청권 상생을 위한 협약도 했다”며 “앞으로 민주당 소속 단체장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