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애인연대 "박범계 정치인 자격 없다"

기사승인 2018.05.18  16:10:3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의원 비례대표 공천 놓고 맹비난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2018대전지방선거장애인연대가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을 향한 맹폭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장애인연대는 18일 성명을 내고 “법도 규정도 모르는 박범계 의원은 정치인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지난 17일 진행한 박 의원과의 면담 내용을 설명하며 “박 위원장은 이번 시의원 비례대표 후보자 선정 결과의 옳고 그름에 대한 질문에 답을 회피했다”고 밝혔다.

또 “민주당의 지지기반이 청년층이기 때문에 추미애 대표와 중앙당의 지시를 따를 수 밖에 없었고, 불만이 있다면 추미애 대표에게 직접 항의를 하라며 책임을 회피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장애인연대는 “대전시의원 비례대표 후보 선정 방식 변경에 대해 시당위원장이 공직선거법에 명시돼 있는 추천 방식조차 모르는 상황에서 추천을 받은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비례대표 신청 당시 납부한 당비를 돌려줄 것을 요구했지만 선관위 유권해석으로 돌려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장애인연대는 “박 위원장이 선거법을 논하며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묵언과 책임회피로 일관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장애인 전체를 무시하는 행태로 결코 용납이 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장애인에게 무관심한 박 당위원장이 있는 반면에 장애를 가진 것을 이용해 발가락 결손 병역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도 하지 않은 채 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의 동정심을 유발하며 선거운동을 하는 허태정 시장 후보의 상반된 행동을 보이는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의 불분명한 태도로 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을 우롱하는 처사에 대해 심히 개탄스럽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대전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지난 17일에도 ‘장애인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며 박 위원장이 이끄는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을 강력 비판한 바 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