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럴려고 공무원 뽑은거 아닌데 지자체 울상

기사승인 2017.11.02  16:40:42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부 17개 시·도에 2191명 요청…대전시 50명 안팎 선발 파견 계획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정부가 내년 평창 동계 올림픽 지원 인력을 지방 자치 단체에 요청하면서, 지자체가 울상을 짓고 있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하루 전인 이달 1일 행정안전부에서 2018 평창 올림픽 단기 지원 인력 요청 회의를 열고 17개 시·도에 모두 2191명의 지원을 요청했다. 인력 요청 기준은 지자체 정원의 0.7%다.

이에 따라 시는 시 본청, 자치구, 소방 본부 등에서 50명 가량을 선발해 평창으로 보내다는 방침을 세워 두고 있다. 지원 인력은 임용 5년 이내의 '젊은' 공무원으로 사실상 신규라고 봐도 무방하다.

이와 함께 정부 부처에서는 1600명, 공공 기관 1200명의 인력을 올림픽 기간 동안 평창에 파견해 줄 것을 요청했다는 것이다.

이들의 업무는 올림픽 경기장 안내 등 보조 업무와 경기 운영 등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파견 기간은 2, 3, 4개월 각각 나눠져 있다. 대전시의 경우 파견 인원의 60% 가량은 2개월, 나머지 40%는 3개월 또는 최장 4개월까지 평창에서 파견 근무를 해야 한다.

이런 정부의 요청에 지자체가 반가울리 만무하다.

국가 메가 이벤트로 치러지는 올림픽을 지원해야 한다는데 공감을 나타내면서도 누구를 어떻게 선발해 보낼 것인지가 고민스럽기 때문이다.

한편에서는 월급은 지자체에서 주고, 단기지만 일은 평창에서 해야 하는 것이라며 정부의 인력 요청에 반감을 나타내고 있다.

자원 봉사 등으로 메워지지 않는 인력을 공무원으로 채울 요량이었으면, 애초부터 올림픽 유치를 하지 말았어야 한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이보다 앞서 2012년 열린 여수 엑스포 때는 시에서 2명의 공무원을 파견하는데 그쳤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