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해 추석 대 보름 구름 사이로 모습 드러낼 전망

기사승인 2020.09.29  16:30:00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 기상청 추석 연휴 날씨 발표…낮 기온이 20℃ 안팎 쌀쌀할 듯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올해 추석 대 보름은 구름 사이로 그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됐다.

대전 지방 기상청은 추석 당일인 다음 달 1일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대전 기상청에 따르면 29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 가끔 구름이 많고, 지역에 따라 한 때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 봤다.

우선 29일은 구름 많은 날씨를 보이고, 이달 30일은 오전에 구름이 많겠지만, 새벽에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산발적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고, 오후에는 충남 북부 내륙에 한때 비가 오겠다.

그 밖의 충남 내륙에도 산발적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추석 당일인 다음 달 1일에는 구름이 많은 가운데,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겠다.

이날 저녁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겠지만, 자정 무렵부터 차차 흐려져 보름달을 보기 어렵울 전망이다.

귀경을 시작하는 다음 달 2일과 4일은 구름이 많겠다. 다음 달 3일은 오전에 비가 오고, 오후에 구름이 많겠다.

특히 다음 달 3일은 상공으로 유입되는 찬 공기의 강도에 따라 비가 내리는 지역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어 최신 기상 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대전 기상청은 당부했다.

추석 연휴 기온은 일교차가 크겠다.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점차 우리나라로 유입되면서 추석 연휴 동안 대전·세종·충남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점차 낮아지는 경향을 보이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 이상 크겠다.

다음 달 3~4일은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낮 기온이 20℃ 안팎의 분포로 평년보다 1~2℃ 낮아 쌀쌀하겠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