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장 후보 사퇴 제안에 권중순 거부 이종호 수용

기사승인 2020.07.10  16:54:57

공유
default_news_ad1

- 10일 민주당 의원 전체 간담회서…의장 후보 등록 대전시당서 출석 요구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제8대 대전시의회 의장 선출을 앞두고 당론을 앞세운 권중순 의원과 당론은 달라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종호 의원 모두 의장 후보를 사퇴하라는 제안이 나왔다.

10일 시 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체 간담회에서 정기현 의원은 "권 의원과 이 의원의 의장 후보 사퇴"를 제안했다.

후반기 의장 선출을 앞두고 전반기 합의 사항 이행이라는 당론을 앞세우며, 의회 파행의 장본인으로 지목 받는 권 의원과 더 이상 권 의원의 독주에 끌려 다닐 수 없다고, 이달 9일 의장 후보에 등록한 이 의원 모두 의장 후보를 사퇴하고, 제3의 인물을 의장으로 선출해 의회를 정상 궤도에 올려 놓자는 의미다.

이 같은 제안에 권 의원은 후보 사퇴 거부, 이 의원은 권 의원의 사퇴를 전제로 후보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 의원은 권 의원이 두 번의 의장 찬반 투표에서 부결돼 불신임 받은 것을 근거로 그가 주장하는 당론은 이미 지켜졌고, 당론에 앞서 지방 의회에서 민주적 절차를 거쳐 부결한 만큼 새로운 당론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조승래 시당 위원장이 당론을 지키지 않았다고 징계로 압박하는 것에도 이 의원이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당과 이 의원 모두에게 돌파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대전시당은 이 의원을 10일 오후 5시 30분 이 의원의 출석을 요구한 상태며, 이 의원은 당의 출석 요구에 의장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입장과는 별개로 이를 피할 이유도 없다는 뜻을 유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론은 이를 따라야 할 지방 의회의 일괄 적용할 수 없다는 주장도 조심스레 고개를 든다.

4년 전 민주당은 제7대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을 선출 과정에서 당론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시 김경훈 의장을 제명했다.

지방 의회 입장에서 본다면 일방적으로 내려오는 당론을 거부해 지방 자치를 지켜냈다는 적지 않은 의미를 얻어 냈지만, 지방 의회에서 선출한 의장을 당에서 제명해 버리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2016년 김 의장이 상대한 후보가 지금의 권 의원이라는 점은 눈여겨 볼 대목이기도 하다.

당 안팎에서는 이번 시 의회 의장 사태를 두고 대통령 선거에서 당이 원하는 후보가 당선될 때까지 국민 투표를 하자는 것 밖에는 되지 않으며, 당론을 지켜야 하더라도 권 의원이 2번이나 불신임 받은 이유를 당에서 알아야 한다고 꼬집고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