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황운하, 권중순 대전시의원 살리기 몰두

기사승인 2020.07.06  17:59:46

공유
default_news_ad1

- "권중순 의원, 사퇴 의사 철회를 바랍니다"...권 의원 사퇴철회 수순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 황운하(대전 중구)국회의원이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원 살리기에 나섰다.

황운하 의원은 6일 대전시의회 의장선출 무산과 관련해 보도자료를 통해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한 권중순의원을 향해 “사퇴 의사 철회를 바란다”라고 요청했다.

황 의원은 “권중순 시의원의 의원직 사퇴서 제출은 책임정치와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신념과 충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권중순 의원의 의원직 사퇴서 제출에 정당성을 부여 했다.

단독후보로 나선 권 의원은 대전시의회 의장 선출 무산 직후 일고의 망설임 없이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전시의회 안팎에서는 “시민의 투표에 의해 선출된 권 의원이 감투싸움에서 패배 했다고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의원직을 내팽개쳤다” 비난이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이다.

황 의원은 “의회정치와 정당민주주의 근본이 흔들리는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진단하면서 권중순 의원 측에 서 있는 11명에 대해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고 상식과 정도 그리고 원칙을 지켜키려다 좌절을 겪어야 했다”고 두둔했다.

자신의 뜻이 관철되지 않았다고 시민의 뜻을 헌신짝처럼 내 팽게 친 의원에게 정당성을 부여하면서 ‘공론(公論)정치’를 강조 했다.

그러면서 “공론이 무엇인지는 지난번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표결을 통해 당론으로 이미 결정되었다”며 “공론정치를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조언했다.

황 의원은 “대전시의회가 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의 신뢰를 회복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며 “공론정치, 상식과 정도 그리고 원칙 있는 정치를 회복하기를 소망한다”고 강조 했다.

황운하 의원과 권중순 의원의 인연은 어릴 때의 인연을 지나 지난 총선 당시 이전부터 깊은 관계를 맺어온 것이 사실이다.

황 의원의 권중순 대전시의원 살리기는 “시의회 정상화가 우선”이라고 강조하면서 “사퇴 의사 철회를 바란다”라는 요청에서 정점을 찍는다.

황 의원의 이 같은 요청에 시민의 투표 결과를 내 던졌던 권 의원은 못 이기는 척 의원직 사퇴를 철회 할 가능성이 추측된다.

정당인이라면 소속 정당 민주당 의총에서 결정된 약속을 지켜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

민의의 전당인 의회 본회의장에서 결정된 사안은 시의원들의 결정이기에 앞서 150만 대전시민의 결정이기에 지켜져야 하는 것 또한 중요한 사안이다.

대전시의회가 민주당이라는 한 정당의 소유물은 아니기 때문이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책임을 통감하고 대전시민에게 깊이 사과 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황 의원은 원칙의 룰을 회복해야 한다는 명분을 앞세워 자신의 지역구 지방의원 살리기 위한 명분을 만들어 주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