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세종·충남 의회 혁신 도시 지정 뜻 모아

기사승인 2020.02.18  17:24:51

공유
default_news_ad1

- 18일 대전시의회서 결의 대회…허태정 20일까지 국회에 상주 총력

   
▲ 18일 대전·세종·충남 시·도 의회 의장 등은 대전시의회 회의실 결의 대회를 열고, 대전·충남 혁신 도시 추가 지정과 법적 근거인 국가 균형 발전 특별법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의회·세종시의회, 충남도의회 등 충청권 광역 의회가 혁신 도시 지정에 뜻을 모았다.

18일 대전·세종·충남 시·도 의회 의장 등은 대전시의회 회의실에서 국가 균형 발전 특별법 개정안 조속 처리와 대전·충남 혁신 도시 지정 촉구 걸의 대회를 열고, 혁신 도시 추가 지정 근거인 국가 균형 발전 특별법 개정안을 이달 임시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결의 대회에서 대전·세종·충남 시·도 의원들은 "균특법 개정을 통한 혁신도시 지정은 다른 지역으로 이전해야 하거나 이미 옮긴 공공 기관을 빼앗는 것이 아니다"며 "저성장·저출산 경제 환경과 수도권 중심 경제 일극 체계를 다 같이 극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촉구 취지를 밝혔다.

이어 "400만 대전·세종·충남 주민은 균특법 개정으로 대전·충남 혁신 도시 지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국회는 이번 임시 국회에서 균특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고, 정부는 혁신 도시 지정과 공공 기관 이전으로 지방 분권을 추진해야 한다"고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와 함께 허태정 대전시장은 균특법 통과를 위해 '시장직'에 이어 '상주' 카드를 꺼내 들었다.

대전시에 따르면 허 시장은 이달 18일부터 20일까지 모든 일정을 뒤로 미루고 국회에 상주하며, 대전의 혁신 도시 추가 지정 필요성을 설명하는 등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