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마케팅공사 운영 DCC, 정치행사 형평성 훼손 논란

기사승인 2019.11.15  15:52:01

공유
default_news_ad1

- 총선 출마 예정 김종남 전 대전시 자문관 출판기념회 허가에 지역정가 "차별" 반발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 산하기관인 대전마케팅공사에서 운영하는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의 정치행사 개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정당 및 정치인의 행사를 금지해 온 DCC에서 특정인의 출판기념회 개최를 허가하며, 공공기관이 형평성에 어긋나게 운영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 것.

15일 지역정가 등에 따르면 DCC는 최근 대전시 정무직으로 활동하다가 내년 총선 출마를 이유로 퇴직한 김종남 전 대전시 정책자문관의 출판기념회 개최를 위한 장소 대여를 허가 했다.

문제는 DCC에서 정치행사 난립 가능성 등을 이유로 지역 정당 및 정치인 행사 개최를 계속 금지해 왔다는 데 있다.

DCC의 한 관계자는 “규정은 아니지면 통상적으로 정치행사를 위한 장소 대여를 하지 않아왔다”며 “한번 정치행사를 개최하면 모든 정당과 정치인들이 몰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자신들 개최 행사를 위한 장소임대를 허가하지 않았던 DCC에서 이례적으로 김 전 자문관 개인 행사를 허가한 것 자체가 형평성에 맞지 않다는 입장이다.

특히 김 전 자문관의 경우 허태정 대전시장의 지방선거 공신으로 최근까지 대전시에서 고위직으로 일했다는 점에서,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근거없는 관측까지 고개를 드는 상황이다.

지역 야권의 한 인사는 “김 전 자문관 출판기념회를 DCC에서 개최한다는 소식을 듣고 놀랐다”며 “누구는 행사를 개최할 수 있고 다른 사람은 정치행사라고 장소를 빌려주지 않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통상 선거를 앞두고 진행하는 출마예정자의 출판기념회는 선거 앞 자신의 얼굴·이름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여겨지고 있다. 이에 공직선거법에서도 선거일전 90일부터는 출마예정자의 출판기념회를 금지하고 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DCC측은 정치행사인 줄 몰랐다는 해명이다. 김 전 자문관 개인이 책 출간을 기념하는 단순 행사로 알았다는 것.

DCC의 또 다른 관계자는 “김 전 자문관 출판기념회를 위해 장소를 임대해 준 것은 맞다”며 “정치행사가 아니라는 점을 수차례 확인했다”고 말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