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예당 자체 제작 14번째 무대 죄와 벌 선보여

기사승인 2019.09.17  18:11:48

공유
default_news_ad1

- 실험적 무대로 상상력 극대화…24~29일 대전 예당 무대에 올라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고전을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여 온 대전 예술의 전당 제작 연극 시리즈 14번째 무대는 러시아의 대문호 도스토예프스키의 죄와 벌로 이달 24일부터 29일까지 대전 예당 앙승블 홀 무대에 오른다.

올해의 연출은 2017년 나는 살인자입니다로 동아 연극상 연출상을 수상하며, 현재 연극계에서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연출가 전인철이 맡는다.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도스토예프스키의 걸작 죄와 벌로 그의 예리하고 밀도있는 심리 묘사와 인간 본성의 통찰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회전 무대와 라이브 영상을 활용한 실험적 무대로 연극적 상상력을 극대화한다.

이와 함께 이달 24일 아카데미 홀에서는 러시아 문학 전문가인 작가 이현우의 로쟈와 함께 읽는 죄와 벌을 주제로 연계 강좌가 열리며, 선착순 무료로 진행한다. 신청은 대전 예당 아카데미 홈페이지를 확인해야 한다.

또 연출가와 관객과의 대화의 시간도 이달 28일 공연 종료 후 객석에서 바로 진행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 예당 홈페이지(www.djac.or.kr)를 확인하거나, 전화(042-270-8333)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