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청권 문재인 정부 '홀대특구' 전락했나"

기사승인 2019.07.25  13:40:57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대전시당 등, 각종 현안사업 표류에 정부 지자체 싸잡아 비판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자유한국당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충남을 ‘홀대특구’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혁신도시 지정으로 충청인에게 상대적 불이익을 준 것은 물론, 규제자유특구 지정에서도 배제시켜 지역경제 활성화를 외면했다는 것이 골자다.

한국당 대전시당과 충남도당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권이 혁신성장을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된 규제자유특구에 대전·충남이 탈락돼 대전·충남 홀대, 패싱이 더욱 노골화 되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에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을 비롯한 7개 광역단체는 앞으로 규제 제약 없이 신기술 개발은 물론 투자유치 활성화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한다”며 “어제(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도지사 간담회 자리에 참석한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는 뒷북 건의로 남의 잔치에 들러리만 섰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규제자유특구 지정과 관련해 “올해 말경에 2차 특구지정을 발표한다는 방침이지만 그 결과를 장담할 수 없기에 이번 탈락은 대전·충남 시·도민에게는 뼈아프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文 정권의 반문명적인 금강수계 보(洑) 파괴와 노골적인 인사 홀대 등으로 차별을 받아온 충청권 특히 대전·충남은 최근 혁신도시 무산, 서해선 복선전철 계획변경, 그리고 규제자유특구 탈락으로 이제 ‘홀대특구’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고 안타까움을 숨기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한국당은 “문 정권의 끊이지 않는 대전·충남 홀대와 패싱을 규탄하며, 서자 취급 받는 지역현안이 관철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