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허태정 시장, 인사행정 능력 시험대 올랐다

기사승인 2019.07.19  17:33:28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무부시장 비롯해 산하기관장 인선 잇단 예고... 인재 풀 가늠할 척도 분석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민선 7기 2년차를 맞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인사 철학 및 인재 풀을 평가할 시험대에 올랐다.

박영순 정무부시장의 퇴임을 비롯해 산하기관장의 임기 만료로 인한 인사수요가 예상되며, 허 시장의 최종 선택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현재 지역에선 허 시장이 취임 1년차 인사에서 ‘연고인사’ 매몰에 따른 부작용을 노출했다는 일각의 비판을 받았던 만큼, 임기 2년차 인사에 대한 평가가 향후 허 시장식 인사행정의 능력을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허 시장이 당장 풀어야 할 숙제는 정무부시장 인선이다. 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인선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허 시장의 선택지가 상대적으로 좁아져 인선 결과에 따른 평가가 극명하게 갈릴 수 있다는 전망이설득력을 얻는다.

특히 박영순 전 부시장이 청와대 근무 경력 등을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전 방문을 이끌고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의 물꼬를 트는 등 적잖은 성과를 거뒀다는 점에서, 허 시장의 이번 인선에 대한 고민은 깊어질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 산하기관장의 퇴임 후 진행 될 인선 역시 허 시장의 능력을 가늠할 수 있는 요인으로 꼽힌다.

현재 대전복지재단 대표가 이미 사직했고, 효문화진흥원 원장, 경제통상진흥원 원장,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등의 임기가 사실상 마무리됐다는 점에서, 대전시 안팎에선 후임 인사가 조만간 진행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들 산하기관장은 과거 대전시 고위 공무원이 후배들의 승진을 위해 용퇴를 내리고 거취를 옮겼던 자리라는 점에서 허 시장이 어떤 선택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

특히 효문화진흥원 등은 의회 인사청문회에서도 자유로운 자리라는 점에서, 허 시장의 인사에 대한 철학 및 인재 풀을 엿볼 요인으로도 꼽히고 있다.

지역의 한 인사는 “인사는 만사라는 점에서, 허 시장이 정무부시장 및 산하기관장 인선을 어떻게 풀어갈지 관심”이라며 “이번 인사가 민선 7기 시정 성과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좀 더 신중한 선택을 하길 기대한다”고 조언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