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교육청, 2019년 2회추경 1719억 편성

기사승인 2019.05.20  15:18:52

공유
default_news_ad1

- 고3 무상교육 지원 예산 91억 원 등 포함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지역 고등학교 3학년생 무상교육을 위한 예산 91억원이 대전시교육청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포함됐다.

대전시교육청은 총 1719억 원 규모의 2회 추경예산안을 편성해 대전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제2회 추경예산안은 보통교부금 등 중앙정부이전수입 1617억원, 자치단체이전수입 45억원, 기타이전수입 및 자체수입 23억원, 전년도 이월금 34억원 등 기정예산 2조 1472억원 대비 1719억원이 증액된 2조 3191억원 규모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고3 무상교육, 학생건강・안전, 학교재정운영 자율성 확대, 학교 교육환경개선, 교육재정의 건전성 확보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주요 내용은 고교 3학년 무상교육비 지원 91억원을 비롯해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학교체육관 공기정화장치 24억원 ▲특별실 등 공기청정기 임대비 11억원 ▲급식기구 교체 및 확충 15억원 등이다.

정회근 기획예산과장은“이번 추경예산은 교육의 공공성 강화와 학생 중심 교육환경 조성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6월 3일부터 열리는 제243회 대전시의회 심의를 거쳐 6월 21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