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외 투쟁' 한국당, 대전서 문재인 정권 규탄

기사승인 2019.05.17  21:34:25

공유
default_news_ad1

- 황교안 "경제는 폭망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 날선 비판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충청홀대 문재인 OUT.”, “민생파탄 국민심판.”, “경제폭망 문재인 STOP.”

17일 대전 도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실정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이날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 백화점 앞 거리에서 자유한국당이 진행한 ‘문재인 정권 규탄 5차 대규모 장외 집회’에서다.

둔산동 앞 거리를 가득 메운 시민들과 황교안 대표 등 한국당 당직자들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과 패스트 트랙 강행 등을 강력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 들어 살기 좋아졌다고 하는 사람이 없다. 정말 경제가 폭망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면서 “이런 정부를 믿을 수 있겠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어 황 대표는 ‘경제 위기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대북 식량 지원을 추진하는 점’을 비판한 뒤 , “지금이 대통령과 북한 식량 공급 문제로 5당 대표가 모여 얘기할 때냐”며 재차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요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우리는 대한민국 민생과 경제와 안보를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선거법 개정안 등의 패스트트랙에 오른 것은 좌파장기집권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부의 길은 신독재의 길”이라며 “좌파정부로는 대한민국 민생, 경제, 안보 모두 챙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자유한국당이 과거 새누리당 시절에 잘못해 오늘 이 지경을 만들었다. 죄송하다”며 전 정권의 잘못을 사과한 뒤 ‘큰절’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장외집회에는 황 대표와 당 3역인 나 원내대표, 한선교 사무총장, 정용기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홍문표·성일종·이장우·이은권 의원, 박성효·육동일 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가 대거 참석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