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A고교 학교폭력 은폐 의혹

기사승인 2019.04.25  17:39:19

공유
default_news_ad1

- 집단폭행으로 피해자 코뼈골절 등 발생 불구 학교측 미온적 대처 논란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교폭력을 조장하고 가담자를 은폐하고 있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25일 국민청원 홈페이지에선 ‘학교폭력을 조장하는 학교, 가담자를 은폐하는 학교! 저희 아이들을 지켜주세요’라는 글의 청원동의가 본격화됐다.

청원글을 토대로 한 사건경위를 살펴보면, 지난달 14일 한 고등학교에서 가해 학생 다수가 교내 화장실에서 피해자 1명을 집단 폭행했다.

폭행으로 인해 피해자는 코뼈 골절로 수술을 했으며, 무릎은 반깁스를 한 상태다. 또 눈에 타박상을 입었으며 목뼈와 어깨, 무릎 등에서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게다가 가해자에게 보복을 당하는 꿈을 꾸며 불면, 불안, 초조 등의 스트레스 장애 양상도 나타내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학교측의 처사는 다양한 문제를 노출하고 있다는 것이 피해자측의 주장이다.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고 학급교체와 접근 및 보복금지 명령만 내렸을 뿐, 근본적 해결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것.

또 폭행으로 피해자가 큰 상처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119호송 등을 하지 않고 피해자 어미니를 불러 병원으로 가게 한 것은 물론, 피해 직후 대필로 진술서를 쓰게 하는는 등 초동대처에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피해자측은 학폭위의 역할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며 폭행 가담자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지만 제대로 된 답변을 듣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피해자 학부모가 CCTV기록 보관 요청을 한 것에 대해 학교가 약속을 했지만, 기록 열람을 허가하지 않고 CCTV를 자동으로 지워지는 장치로 교체하는 등 이해 못할 일을 자행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폭행피해 국민청원인은 “화해와 용서도 사실과 진실을 바탕으로 가능한 것”이라며 “제발 제대로 된 강력한 처벌과 그날 화장실 문 앞의 진실을 알고 싶다”고 호소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