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성장을 끌어안는 재개발은 불가능한가"

기사승인 2019.03.19  17:03:49

공유
default_news_ad1

- 손규성 전 대전시 특보, '살아남은 것에 대한 예의' 강조하며 유성장 보전 촉구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손규성 전 대전시 일자리특별보좌관이 19일 ‘살아남은 것에 대한 예의’를 강조하며 대전 유성 5일장 보전을 주장해 눈길을 끈다.

손 전 특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유성 5일장, 살아남은 것에 대한 예의는 없는가?’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유성장이 갖는 의미와 보전의 당위성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유성장터는 ‘을미의병’의 시원지이자, 3·1만세운동이 3번이나 일어난 역사적 현장이기도 하다”며 “만세운동이 같은 장소에서 3차례나 일어난 건 거의 유일하다”고 역사적 가치를 설명했다.

손 전 특보는 최근 대전시가 유성장터가 있는 장대동 B구역 재개발 사업지역에 포함된 시유지 사용에 동의한 것을 문제 삼았다.

그는 “시의 시유지 사용동의는 재개발을 추진하는 주민들의 조합구성 법적 요건을 충족시켜주는 행위”라며 “앞으로 이 지역에 3000여 세대의 49층 고층아파트 단지 건설이 본격화되면, 유성장터는 영원히 사라지게 될 가능성이 아주 높아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전시의 이번 조처는 너무 기계적이고 단세포적인 행정행위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며 “재개발로 인한 부가가치만을 따지는 것은 시대착오적 사고이다. 실패사례는 차고도 넘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손 전 특보는 유성장터의 역사적 의미를 재차 강조한 뒤 “지역의 상징성을 사라지게 하는 행위를 공공기관이, 더욱이 3·1만세운동 100주년의 해에 했다는 것은 ‘공공의 역사’라는 개념을 말살하는 행위”라며 “관광특구로서 없던 스토리도 만들어야 할 판에 갖고 있는 스토리도 지워버리겠다는 건 단견”이라고 안타까움을 숨기지 않았다.

손 전 특보는 또 “대전시의 재개발 승인행위는 유성 5일장의 생존과 활용 방안을 고려하지 않은 행정편의주의의 대표적 사례”라며 “유성장터 폐쇄 길을 터준 시의 처사는 이런 전통시장이 갖고 있는 경제적, 문화적 지속가능성의 핵심을 찾아내지 못하고 파괴하는 무지함을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손 전 특보는 “진화론적 관점이 아니더라도 살아남은 것들은 다 이유가 있다. 기계적, 관행적, 편의적, 단견적 시정 대신 살아남은 것에 대해 예의를 차리는 역사적 정체성, 감수성, 창의성 넘치는 시정은 기대할 수 없는 것인가”라며 “5일 장터를 끌어안는 국내 최초의 재개발 사업은 정녕 불가능한가?”라고 5일장 보전의 바람을 담은 의문을 던졌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