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유성구 한화사고 유가족 홀대"

기사승인 2019.02.20  17:26:4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대전시당 성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촉구"

   
▲ 지난 14일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현장을 찾은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과 정용래 유성구청장.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20일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에 대응을 문제삼아 문재인 대통령과 허태정 대전시장, 정용래 유성구청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한국당 시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허태정 대전시장과 관계자들이 지난 17일 한화 사고 피해자들의 빈소가 차려진 유성선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유가족들과 면담을 가졌다”며 “이 자리에서 유가족들은 합동분향소 설치와 근조 현수막 설치 등을 요구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 요구는 현재까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당은 “뿐만 아니라, 국과수는 유족이 보는 앞에서 시신을 바닥에 내동댕이치듯 다루어 유가족을 두 번 울리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과거 박근혜 정부 시절 세월호 참사 당시, 모든 사고는 국가 책임이라며 정부의 책임을 강조하던 문재인 정권이 젊은 청년들의 참사에 이렇게 무심한 것에 그저 놀랍기만 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세월호 아이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던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국가 방위산업을 위해 쓰러져간 대전 청년들에게도 미안하고 고맙지는 않은지 묻고 싶다”며 “허태정 시장과 정용래 유성구청장도 이 같은 상황에서 자유롭지 못 할 것이다. 유가족들이 진상규명도 없이 방위사업청과 고용노동부 뿐만아니라 대전시와 유성구청에게도 홀대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국당은 “문 대통령은 국가가 존재하는 가장 큰 이유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며 “지금이라도 유가족의 눈물을 닦아드리고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것만이 정치인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만들어준 청년들에 대한 보답과, 한화 공장 근로자들의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는 길이라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