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20 총선 앞 권선택 전 시장에 쏠린 눈

기사승인 2019.02.19  17:41:40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장 재임시절 역점사업 가시적 성과 속 문 대통령 당선 유공 등 이유 특사 요구 고개

   
▲ 지난 2017년 3월 4일 대전 엑스포시민광장에서 열린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시민과의 동행 및 새봄 맞이 대청결 운동' 행사 모습. 관변·직능 단체 회원과 시민 등 약 1만명이 동원된 행사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면서, 권 전 시장이 시민 행사를 정치 행사로 변질시켜 대전을 문 대통령에게 헌납했다는 비판이 일었었다.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2020 총선을 1년 여 앞두고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사면복권이 핫 이슈로 부상하는 모습이다.

특별사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고개를 드는 가운데, 시장 시절 역점사업들이 잇따라 본궤도에 오르며 정치일선 복귀를 낙관하는 기류가 감지된다.

권 전 시장의 사면복권 가능성을 낙관하는 시각은 문재인 대통령과 맥이 닿아있다.

문 대통령이 대선 전부터 권 전 시장 구명에 힘을 실었던 만큼 3·1절 특사 등에서 희소식을 안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함께 지난 대선을 앞두고 권 전 시장이 관권선거 논란에도 불구하고 약 1만여명의 시민을 동원한 행사에 문 대통령을 참석토록 한 전례 역시, 사면에 힘을 싣고 있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이 대선에서 권 전 시장에게 빚을 졌고, 이를 갚기 위해서라도 사면복권 카드를 선택할 것이란 얘기다. 문 대통령이 대전충청에서 큰 지지율을 기록한 이면에는 권 전 시장의 살신성인격 노력이 있었다는 것.

최근 본궤도에 오른 다양한 지역 현안 역시 권 전 시장이 복권돼 정치 또는 시정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쳐야 한다는 목소리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다.

대전시는 최근 권 전 시장이 추진했거나 최초 제안했던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과 2030 아시안게임 유치에 가시적 성과를 냈다.

트램사업 추진의 최대 과제 중 하나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이끌어 냈음은 물론, 권 전 시장이 제안한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를 위한 충청권의 공감대를 이끌어 낸 것.

이들 사업의 경우 권 전 시장이 첫 단추를 꿰고 전방위적 활동을 통해 오늘날 성과의 초석을 다졌다는 점에서 그의 정치·행정적 능력과 선구안을 엿볼 수 있는 사례로 꼽힌다.

지역의 한 인사는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에 대한 구명 운동이 본격화 된 사례로 볼 때 권 전 시장 역시 사면복권돼야 하지 않겠느냐”며 “트램이나 아시안게임 등 권 전 시장 치적이 지금에서야 빛을 보는 것을 의미있게 봐야 한다”고 피력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