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 라마다 호텔 대형화재 발생, 1명 사망, 19명 부상

기사승인 2019.01.14  23:04:24

공유
default_news_ad1

- 14일 오후 4시 56분 발생, 사망자는 건물관계자

   
 

[ 시티저널 유명조 기자 ] [천안 라마다 호텔 화재 현장] 충남 천안시 쌍용동 대형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

부상자도 19명이 발생했는데, 소방대원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천안서북소방서는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긴급 출동해 화재규모가 크다고 판단하고 오후 5시 12분 대응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지만 검은 연기가 계속해 뿜어져 나오면서 오후 5시 30분 대응2단계를 발령했다.

대응2단계가 발령되자 천안동남소방서와 아산소방서, 공주소방서, 충남119광역기동단, 중앙119충청강원구조단 등 인근 소방차 64대와 소방인력 353명을 투입해 화재진화에 나선 한편 인명수색과 구조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건물 주변에 소방인력을 대기시켰으며, 매트리스도 준비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

   
 

14일 오후 4시 56분경 충남 천안시 쌍용동 라마다 호텔 지하 1층에서 발생한 화재는 오후 9시 20분 중상자 3명과 경상자 16명, 사망자 1명 등 20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소방당국이 언론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부상자 19명 중 소방대원 4명도 진화와 구조작업 중에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3명은 중상으로 기도 화상 환자 1명과 연기 흡입 화자 2명이며, 일부는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부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사망자는 최초 화재 신고자로 이 호텔 건물관계자인 김모씨로 확인됐으며, 당초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호텔 관계자가 1명이 연락되지 않는다고 지휘본부에 알려오면서 인명 수색 중에 오후 8시 30분경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오늘 호텔 화재는 지하에서 발생해 유족가스가 심해 소방인력이 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오후 8시 7분 초진에 오후 8시 46분 완진 됐다고 소방당국이 밝혔다.

앞서 천안시청은 오후 5시 27분 안전 안내문자를 통해 금일 17:20분 현재 천안시 라마다 호텔 대형화재 발생으로 일봉산사거리 주변 통제에 따라 우회 통행을 바란다고 보냈다.

   
 

이날 경찰은 쌍용동 본 정형외과부터 일봉산사거리 방향 차량을 통제하고 119 소방차와 구급차 공간으로 이용하도록 조치했다.

소방당국은 도심 한 복판에서 불이 났고, 대형 호텔에서 발생한 만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면서 객실을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오늘 화재가 발생한 호텔은 지하 5층에 지상 21층 규모의 420실 객실을 보유하고 있는 라마다 호텔로 지난해 9월 오픈했다.

   
 

 

유명조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