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맹학교, 대한민국 광고대상 프로모션 부문 '은상'

기사승인 2018.11.30  11:10:40

공유
default_news_ad1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맹학교는 시각장애 학생 디자이너 되기 캠페인 ‘Same Friends’ 가 2018 대한민국광고대상 프로모션 부문 은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대한민국광고대상은 1994년부터 한국광고총연합회에서 주최하며, 한국 광고계의 최고 권위의 광고상이다.

매년 1000여점의 작품들이 엄선되어 출품되며 온라인 사전 심사를 거처 올해는 52개 작품이 수상했다.

대전맹학교의 이번 캠페인은 시각장애학생들에게 디자이너의 꿈을 심어주기 위해 시작되었으며, 광고회사 ‘DIN’ 과 3개의 제작사의 참여로 이루어졌다.

맹학교 학생들이 상상 속 그림 스토리를 말하면 또래의 비장애학생들이 스케치를 하고 제작사(사람 사람, NOA, 목원대학교)의 그래픽 작업을 통해 다양한 디자인 작품을 완성했다.

또 완성된 캠페인을 통해 고양이 인형과 메이킹 영상, 캐릭터엽서, 전자파스티커, 기부 감사패 등 디자인 상품을 만들어 펀딩에 성공해 판매 수익금이 대전맹학교 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

대전맹학교 최규붕 교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시각장애학생들에게 디자이너의 꿈을 심어주고 또한 대한민국 광고대상 은상까지 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시각장애 학생들이 새로운 꿈을 향한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자주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