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도덕성 흠집, 무능 노출 '속타는' 민주당

기사승인 2018.11.09  17:01:06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에 시정 무능 겹쳐... 차기 총선 우려감 고조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지역 더불어민주당의 정치적 속내가 편치 않은 모습이다.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에 대전시정 무능론까지 겹치며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민주당 일부 인사의 가장 큰 고민은 지역 최대 이슈로 부상한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이다.

유력 국회의원의 측근 그룹 다수가 법의 심판대에 오르며, 최종 결과 및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민주당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으로 검찰조사를 받게 된 이들은 민주당 유력 국회의원의 전직 보좌진, 전직 대전시의원, 현직 서구의원 등이다.

이들은 모두 민주당의 대전지역 지방선거를 총괄했던 현역의원의 최측근 그룹으로, 검찰 조사 결과에 따라  다양한 논란을 낳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의 도덕성에 흠집을 내며, 문재인 정권을 출범시킨 프레임이었던 적폐청산 기조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것이다.

대전시정을 둘러싼 갖가지 논란 역시 민주당 일부 인사의 고민을 깊게 만드는 상황이다.

도시철도 2호선 등 현안들이 제속도를 내지 못하며 사실상의 ‘행정 무능’을 노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양상은 도덕성 타격과 무능 부각이라는 박근혜 정권 실패 요인과 맥을 같이 한다는 점에서 예상보다 파장이 클 수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의 민주당 지지율이 전 정권 실패에서 기인한 바가 큰 상황에서, ‘그 밥에 그 나물’이라는 평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

정치권 일각에서는 민주당의 현재 악재가 1년 여 앞으로 다가온 총선까지 이어질 경우, 지역 정가는 전혀 다른 정치지형도를 갖게 될 것이란 다소 섣부른 관측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인사는 “자신의 측근들이 법의 심판대에 오른 상황에서 지난 지방선거에 책임을 지고 있는 이가 한마디 유감 표명이 없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인사는 또 “상황이 이런데 시정까지 비틀거려, 다음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들에게 미칠 불이익이 우려된다”고 피력했다.

민주당 소속 전직 국회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 북을 통해 “유력 인사의 측근들이 선거 자금 문제로 줄줄이 구속되는 사건에 더 하여 대전시까지 비난이 첩첩하니 애먼 대전 민주당원들이 고개를 들 수가 없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