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명분·실리 모두 잃은 마사회 대전 장외 발매소

기사승인 2018.11.09  16:16:06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 2개 시·군 유치 의사…이전 앞둔 월평동 대책 마련 필요 지적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지역 일부 시민 사회 단체와 정치권, 이에 동조하는 일부 주민에게 배척 받고 대통령 공약에 따라 2021년 이전을 앞둔 마사회 대전 장외 발매소 유치에 충남 2개 시·군이 뛰어든 것으로 전해지면서 오히려 명분과 실리 모두를 잃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마사회는 올 8월 대전 서구 월평동, 서울 용산, 경기 부천 등 3곳의 장외 발매소 이전 모집을 공고했지만, 희망하는 지방 자치 단체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초 지방 자치 단체장의 장외 발매소 유치 동의서, 기초 지방 의회의 장외 발매소 유치 동의서, 지자체 주관 주민 공청회 결과 공문 제출 등 절차가 까다롭고 동의를 받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충남 A시와 B군이 지난 달 31일까지 진행한 장외 발매소 이전 물건 공고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다른 상황을 맞고 있다.

우선 A시의 경우 대전시와 세종시에서 접근 등 연계성이 좋고 장외 발매소 유치 때 지역에 보상이 적지 않다는 내용으로 해당 주민이 앞장서 동의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 필수 조건인 시장과 시의회 의장의 장외 발매소 유치 찬반 의사는 확인이 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B군의 경우 군수의 유치 의사가 적극적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심지어 최근 마사회 중앙회에서 B군을 방문해 브리핑까지 할 정도로 공을 들였다. 단 군수가 주민 동의 없이 장외 발매소 유치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주민 의견이 갈리는 것을 우선 해결해야 할 문제로 꼽힌다.

반면 장외 발매소가 떠나는 월평동은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대전시에 따르면 월평동 장외 발매소에서 2017년 기준 시·도 보통세인 레저세로 모두 128억 8900만원을 납부했고, 2016년에는 135억원 가량을 납부했다.

2016년 기준 방문 인원은 금·토·일 각각 하루 평균 2000명 가량에 이른다.

문제는 대전시와 서구가 장외 발매소 이전 이후에 대비가 전혀 없다는데 있다.

지방 선거와 국회의원 총선거, 대통령 선거 등 각종 선거에서 쟁점으로만 사용되고, 실제 이전 움직임까지나오는 현재는 용도 폐기 상태로 남은 상태다. 토사구팽과 다름 아니라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전을 앞둔 월평동 장외 발매소 문제가 일부 반대 의견만을 들어 소탐대실한 것은 아닌지 다시 한 번 짚어 볼 일이기도 하다.

특히 이 문제에 침묵한 다수가 장외 발매소 이전 요구에 동의했는지 여부도 살펴 볼 필요가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