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방선거 금품요구 수사 박범계가 책임져라"

기사승인 2018.11.08  14:33:1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육동일 시당위원장 간담회... "허태정 시정 구상유취" 날선 비판도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결단이 필요하다.”

자유한국당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의 8일 일성이다.

육 위원장은 이날 한국당 시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검찰의 지방선거 금품요구 수사에 대한 박범계 의원의 책임과 결단을 촉구했다.

지난 지방선거 과정 민주당 대전시당의 선거 전반을 책임졌음은 물론, 의혹 연루자의 리더로서 도의적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다.

육 위원장은 민주당내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과 관련 “앞으로의 수사나 재판 결과에 따라 법률적인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번 민주당 자체조사에 의해 내린 처벌은 전혀 처벌이 안됐다”며 “솜방망이도 아니고 아예 처벌이 없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치적 책임에 대해 실망했다”면서 “지난 선거에서 박범계 의원이 민주당 시당의 모든 선거를 총괄했고, 실제 구속된 사람들도 다 박의원과 관련된 사람들”이라고 박 의원을 겨냥했다.

실제 박 의원 선거구에서 대전시의원에 당선된 김소연 의원이 이번 의혹을 폭로했고, 이에 따라 구속된 변모씨와 전모씨는 모두 박 의원 보좌진이었거나 박 의원과 정치적 동지의 길을 걸었던 인사다.

이와 관련 육 위원장은 “이제는 박 의원이 나서서 이 문제를 적극 해결해야 한다”면서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을 지고, 사과할 일이 있으면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의원은) 법률적, 도의적, 정치적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고 본다”며 “총괄적이고 공식적 책임이 있는 박범계 전 시당위원장이 결단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육 위원장은 출범 100여 일을 맞는 허태정 대전시장이 이끄는 대전시정에 대한 쓴소리도 잊지 않았다.

특히 그는 구상유취 (口尙乳臭 : 입에서 아직 젖내가 난다)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시정 난맥상을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육 위원장은 “대전시가 130일 동안 졸속적으로 쏟아낸 정책들은 중구난방, 오락가락, 구상유취로 이 정책들로는 대전의 위기극복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대전시 정책이 구상유취인 이유로 ▲정책의 체계성이 없고 ▲재원조달방법이 모호하며 ▲주민참여가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