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방선거 금품요구 수사 전방위 확대되나

기사승인 2018.11.08  13:51:19

공유
default_news_ad1

- 검찰 서구의회 압수수색... 또 다른 구속수사 진행될 지 관심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더불어민주당내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 수사의 범위가 확대되는 모습이다.

검찰이 8일 금품요구 연루 의혹이 있는 대전 서구의회 한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며,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검찰은 이날 민주당 소속 방차석 서구의원의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전격적으로 실시했다.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에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라는 글귀가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은 금품요구 의혹으로 국회의원 보좌진 출신의 변모씨와 전직 대전시의원 전모씨가 구속된 데 이어 전격적으로 이뤄지며 이목을 집중시키는 상황이다.

방 의원 역시 변씨와 전씨와 같은 국회의원의 최측근 그룹으로 활동해 왔다는 점에서, ‘윗선 겨냥’ 가능성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소연 의원의 폭로로 촉발된 지방선거 금품요구 수사의 결과에 따라 대전지역 여야의 입지에 변화가 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민주당이 ‘전가의 보도’처럼 활용해 온 적폐청산 프레임에 흠집이 생기며, 여야간 지지율 구도에 지각변동이 생길 수 있다는 것.

정치권의 한 인사는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은 정치불신을 배가 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여야 모두에게 좋지 않다”고 전제한 뒤 “다만 여당의 경우는 결과에 따라 치명적 피해를 입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파장의 경중은 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