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월평 공원 반대 선동 정치인·시민 단체 퇴출 호소

기사승인 2018.11.05  13:51:24

공유
default_news_ad1

- 5일 주민 추진위 기자 회견…공론화위에 조속한 시일 내에 마무리 요청

   
▲ 6일 월평 공원 잘 만들기 주민 추진 위원회는 대전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거짓말로 시민을 선동하는 정치인과 시민 단체의 퇴출을 위해 월평 공원 공론화에 관심을 가져 줄 것을 호소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월평 공원 민간 특례 사업에 반대를 산동하는 정치인과 시민 단체를 퇴출할 수 있도록 시민이 힘을 모아 달라는 호소가 나왔다.

5일 월평 공원 잘 만들기 주민 추진위는 대전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대전시가 합의하고 논의해 시정을 이끄는 것도 좋지만, 떼쓰며 반대하고 법치 주의와 민주 주의를 부정하는 세력과는 결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공론화 위원회가 찬성측 의견은 무시하고, 더 이상 참여하지 않겠다는 반대측에게만 성의를 보이는 이유와 언제까지 추진위에게 양보하라고 말하려 하냐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공론화를 마무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추진위는 시민이 공론화에 관심을 가져야만 거짓말하는 정치인과 시민 단체가 사라진다며, 다같이 참여해 잘살고 행복한 대전을 만들어 후손에게 물려 주자고 호소했다.

이와 함께 비 공개로 진행되고 있는 공론화의 문제점도 짚었다.

추진위는 지난 해 11월 대전시 의회에서 월평 공원 공론화 발의를 부결했지만, 이택구 기획조정실장과 공무원 1명, 녹색연합 양흥모 사무처장, 환경연합 이경호 사무처장, 대전 참여 자치 시민 연대 김정동 사무처장 등이 민·관 협의체를 만들어 밀실야합으로 공론화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공론화 시작 단계에서 알려지지 않은 사실을 폭로했다.

그러나 현 상황은 공론화를 시작하고 만든 민·관 협의체 위원들이 의제 선정 워크숍에서 의제를 선정한 후 돌연 공론화가 불공정하다며, 장외로 나가 버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촛불 혁명 2주년 기념 행사에서 녹색연합 문성호 대표가 월평 공원 민간 특례 사업에 찬성하는 사람이 적폐 대상이라며 청산하자고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

제대로 된 대안은 제시하지도 못하면서 진실은 말하지 않고 왜곡된 말로 선동하는 저의에 의문을 나타내며, 누가 진짜 적폐 세력이고 누구를 청산해야 하냐고 되 물었다.

특히 민간 자본을 투입해 70% 이상 공원을 지켜 내라고 법을 만들어 전국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말은 빼 놓고 아파트 건설 저지만을 말하며, 시민을 선동하는 목적에 곱지 않는 시선을 드러내기도 했다.

추진위의 주장대로 새로운 대전, 시민의 힘으로라는 민선 7기 구호가 시민은 외면 받고 일부 정치인과 시민 사회 단체의 논리에 휘둘리는 것은 아닌지 짚어 볼 일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