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임업 경영인 가구 전체 임가 평균 가구 수입 2배 높아

기사승인 2018.10.18  17:53:03

공유
default_news_ad1

- 2017 임업 경영 실태 조사 결과…임업 경영인 육림·벌목 제외 고루 경영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지난 해 독림가·임업 후계자·신지식 임업인 등 임업 경영인의 가구 수입은 8358만원으로 전체 임가의 평균 가구 수입인 3870만원보다 약 2.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산림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임업 경영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임업 경영인의 경영 구조를 세부 항목별로 살펴보면, 임업 경영인은 전체 임가 보다 가구 수입, 임업 수입, 임업 경영비가 모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업 경영비를 제외한 임업 경영인의 임업 수입은 1173만원으로 전체 임가의 1153만원보다 다소 높았다.

또 임업 경영인은 조경수 재배업과 버섯 재배업 등 육림·벌목업을 제외한 업종을 고루 경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임가 대비 유실수와 산나물 재배·채취업의 경영 비율은 낮고, 조경수와 버섯 재배업의 경영 비율은 높았다.

이 밖에도 목조 건축업과 2차 가공 제조업의 총 매출액은 각각 19억 9036만원, 4억 4799만원으로 조사됐다.

특히 목조 건축업의 총 매출액은 2013년 11억 4552만원 대비 73.8% 증가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