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방선거 금품요구 폭로 대전시의원 "진술 유도 외압"

기사승인 2018.10.10  16:19:57

공유
default_news_ad1

- 외압받는 대상에 대해서는 "알아서들 생각하시라" 입 닫아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지방선거 금품요구 폭로의 주역인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이번엔 사건 왜곡을 위한 외압 및 회유 가능성을 폭로했다.

10일 금품요구 폭로와에 대한 자신의 입장표명을 위해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이 사건과 관계된 사람들을 찾아가서 진술을 협의하거나 유도, 회유 및 협박을 시도하는 것은 추가 범죄를 구성할 수도 있다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외압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김 의원은 금품요구 의혹 왜곡을 위한 외압의 구체적 실체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SNS에 밝힌 것 외의 사실에 대해서는 조사 과정에서만 언급할 것”이라며 “외압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저에 대한 외압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외압을 받는 이가 누구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알아서들 생각하라”며 묘한 여운을 남겼다.

‘금품요구의 타깃이 윗선으로 확대되는 것을 막기위한 회유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선을 그은 뒤, “본인들이 한 일에 대해 얘기하느라 몇 번 만나고 찾아온 것으로 알고 있다, 경험한 일이 아니라 자세한 사실관계 언급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지방선거 금품요구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전직 시의원이 요직을 맡는 것을 막으려 했었다는 점도 시인했다.

김 의원은 전직 시의원이 대전시 요직을 맡을 것이란 소문이 돌자 허태정 대전시장을 직접 만나 만류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회견에서 “허 시장을 만나 (전직 시의원의) 인사와 관련해 이야기했다”고 우회적으로 사실을 털어놨다.

또 김 의원은 “설령 (전직 시의원의 지시나 공모에 대해) 증거가 불충분해 혐의가 없다는 결론이 나와도 피해자의 느낌은 여전할 것”이라며 “개인적으로 확신이 있다”고 전직 시의원을 정조준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