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육동일 "허태정 대전시정 성공하기 어려울 것" 일침

기사승인 2018.10.05  15:57:44

공유
default_news_ad1

- 출범 100일 인사문제 등 지적... "정당 떠난 인재기용 협력할 수 있다"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자유한국당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은 5일 허태정 대전시장의 민선 7기에 대해 “대전시정이 성공하기는 대단히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육 위원장은 이날 시티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시정이나 국정이나 출범 100일이면 성패가 결정된다. 이 기간이면 정책, 전략이 세워지고, 인선이 마무리 되기 때문”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육 위원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행정학 교수에서 정치인으로 탈바꿈한 인사라는 점에서, 그의 지적은 예사롭지 않게 받아들여진다.

그는 허 시장이 대전시정의 성공으로 이끌기 위한 조언으로 ‘탕평’을 강조했다.

대전의 위기 탈출을 위해 정당·정파에 치우친 인재 기용에서 벗어나 능력위주로 사람을 써야 한다는 것.

육 위원장은 “(허 시장 인사가) 코드 중심, 민주당 중심 등으로 짜여있다”고 꼬집은 뒤 “대전이 침체와 쇠퇴에서 벗어나야 하는데 이를 맡을 사람이 부족해 보인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위기 때는 원수도 데려다 쓰고, 여야 이념을 막론해야 한다”면서 “아직까지 시간이 많기에 적재적소에 인재를 기용하고 배치하기 바란다. 우리도 얼마든지 추천하고 협력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지역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지방선거 과정 금품요구 폭로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육 위원장은 “물증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공천 헌금, 권리금 등이 근절되지 않았다는 증거”라며 “빙산의 일각처럼 드러났는데, 실망스러운 점은 민주당이 금품 등 도덕적인 부분에 대해서 자신했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막상 내부고발을 들어보니 선거과정 돈 문제는 여전히 풀리지 못한 숙제라는 생각이 든다”며 “기초의원만이라도 정당 공천을 배제해 돈 선거에서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지방선거 공천 비리, 금품 요구 등 문제점 발생의 원인으로는 선거 과정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인해 발생한 ‘공천=당선’이라는 공식을 꼽았다.

육 위원장은 “완전히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공천은 당선’이라는 공식이 성립될 때 공천 비리 문제가 발생해 왔다”며 “우리 지역은 그동안 이런 부분에서 제어가 됐지만, 이번 선거에서 이것이 실종돼 문제가 불거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앞으로도 문제가 심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지방자치는 지방에서 견제가 이뤄져야 한다. 이 부분이 생략되면 부패와 비리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