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18 천안국제재즈스트리트’ 재즈 축제

기사승인 2018.09.21  16:52:32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28∼29일까지 신부문화거리, 신세계문화홀에서 43팀 250여명 참가

   
▲ 2018천안국제재즈스트리트 포스터

[ 시티저널 김일식 기자 ] 천안시는 오는 28일부터 29일까지 신부문화거리 일원에서 대한민국 최초의 거리 재즈 축제인 ‘2018 천안국제재즈스트리트’를 개최한다.

지난 8월 최종 라인업을 확정한 ‘2018 천안국제재즈스트리트’는 총 43팀 250여명의 국내외 재즈 뮤지션들이 참가해 도시의 가을 거리를 재즈로 물들일 예정이다.

개막공연은 오는 28일 신세계백화점 충청점 문화홀에서 121번째 행복 콘서트 특별공연으로 진행되며, 스페셜 밴드로 ‘한일재즈빅밴드’가 화려한 무대를 선보인다.

폭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라인업은 일상 속 재즈를 주제로 남녀노소 다양한 계층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정통 재즈부터 지금도 진화하고 있는 재즈의 현주소를 경험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특히 디스크 요소와 화려한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일본밴드 ‘피키 위드 FSP’, 발라드에 그르부를 가미한 재치 가사로 풀어낸 ‘형제공업사’, 다이나믹 듀오, 크러쉬 등 유명 래퍼들과 한 무대에서 호흡을 맞춘 힙합 재즈씬의 강자 ‘쿠마파크’, 펑크 재즈 ‘인 더 파티’, 락 재즈 ‘써니밴드’, 가요·트로트·동요·클래식을 재즈로 풀어낸 ‘바람난 재즈’등 대한민국 재즈씬 대표 주자들의 음악을 관람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차세대 재즈 뮤지션을 꿈꾸는 천안 지역 대학교의 실용음악과 학생들로 이뤄진 밴드와 ‘CAZ밴드’,‘더 놀자’밴드 등 직장인 재즈 밴드들의 무대도 준비돼있다.

개막공연 입장권은 전석 2,000원으로 문화장터(1644-9289)에서 사전예매가 가능하며, 이 외 모든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김일식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