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중구 오류동 동장-주민자치위원장 '장군멍군'

기사승인 2018.09.19  14:06:02

공유
default_news_ad1

- 동장 "위원장 임기만료 해촉"- 위원장 "동장이 직 내놔라"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 중구의 한 동장이 주민자치위원장을 임의로 해촉해 빚어진 논란<본지 9월 17일 보도>이 확산되고 있다.

해촉을 당한 주민자치위원장이 나서 해당 동장의 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서며, 양측간 갈등이 악화일로를 걷는 모습이다.

중구 오류동 오수철 주민자치위원장은 19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민자치위원회 명의로 해당 동장의 직 사퇴를 촉구했다.

오 위원장 등은 “위원회 기능을 유린하고 잘못된 행정의 책임을 회피하고 면피를 위해 위원장에게 ‘임기 만료의 해촉’을 통보한 동장의 직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중구는 동장 업무 관리에 대한 감독 소홀로 인해 발생한 동장의 위원회 행정 유린에 대한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오 위원장은 동장이 제시한 ‘임기 만료에 따른 해촉’에 대한 반박 논리도 주장했다.

그가 제시한 주장은 주민자치위원장 임기가 내년 3월까지인 점과 1회 연임이 가능한 점, 조례상 ‘동장의 해촉 권한’ 부재, 묵시적 갱신에 따른 임기연장 관행 등이다.

이와 함께 오 위원장은 동장의 주민자치위원장 선거 개입 의혹도 폭로했다.

오 위원장은 “동장은 지난 2016년 12월 주민자치위원장 선거 시 동장의 신분으로 불법선거에 개입해, 그 결과 선출된 위원장이 사퇴하는 등 위원회를 풍비박산의 혼란에 빠뜨린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중구 오류동 동장은 최근 해당 동 주민자치위원장에 위원 임기 만료 통지 공문을 보내 논란이 불거졌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