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도시공사 "퓨마 탈출 및 사살 사과 드린다"

기사승인 2018.09.19  13:23:1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고 원인 규명 및 관련자 엄중조치 등 후속대책 시사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도시공사가 오월드 퓨마 탈출 및 사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오월드는 대전시 산하 공기업이 운영하는 지역 최대 규모 동물원이다.

도시공사는 퓨마 탈출 이튿날인 19일 “사육중인 퓨마 1마리가 방사장 밖으로 탈출한 사건이 발생해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며 “이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불가피한 상황이었지만 탈출한 동물을 생포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공사는 또 “내부적으로 감사를 실시해 이번 사고의 발생 원인을 밝히고 관련자는 책임의 경중에 따라 엄중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월드의 안전관리 시스템에 대해서는 인적측면 및 시설과 장비를 포함한 물적측면을 공히 재검토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오월드에서는 지난 18일 퓨마 1마리가 사육사에서 탈출해 사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오월드 중형육식동물사에는 총 7대의 CCTV가 설치됐지만, 퓨마의 탈출과정은 녹화되지 않아 관리 부실 등 다양한 논란을 야기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