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국정감사 심판대 오른다

기사승인 2018.09.14  17:19:19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회 행안위 피감기관 선정 유력... 민선 7기 공약사업 등 검증 관심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민선 7기 대전시가 2018년도 국회 국정감사의 심판대에 오를 전망이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따르면 대전시를 포함한 각 피감기관에 대한 감사일정의 얼개를 잡고, 최종 안건처리를 앞둔 상황이다.

올해 국정감사는 민선 7기 새롭게 출범한 허태정 시장이 이끄는 대전시의 향후 청사진과 민선 6기에 대한 평가가 함께 진행될 전망이다.

우선 관심을 끄는 대목은 허 시장의 유성구청장 재임시절 불거졌던 논란에 대한 검증이 진행될지 여부다.

지난 지방선거 과정 쟁점으로 부상했던 허 시장 관련 논란은 아파트 고분양가 의혹 등으로 시민 실생활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는 이슈다.

이와 함께 최근 진행됐던 유성구 압수수색 등의 배경 등에 대한 검증이 진행될 지도 관심사다.

허 시장 약속사업에 대한 검증이 이뤄질 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둔산 센터럴 파크 조성, 보문산권 개발 등 적절성에 대한 갑론을박이 있는 사업에 대해 감사위원들의 송곳질의가 예상되고 있는 것.

이와 함께 민선 6기에서 7기로 넘어가는 시기에 불거졌던 각종 특혜 의혹에 대한 검증이 이뤄질 지도 관심사로 꼽힌다.

국회 행안위 한 의원실 관계자는 “대전시 국감은 감사 2반에서 진행할 예정으로 보인다”며 “감사반에 편성되면 대전시민의 이익을 위해 다양한 사항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피력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