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허태정 시민의 시장인가, 시민 단체의 시장인가

기사승인 2018.09.13  16:45:36

공유
default_news_ad1

- 새대위 기획단서 절반 이상 추천…위원 선임 두고 과정·기준 의혹 제기

   
▲ 올 7월 18일 대전시는 민선 7기 정책 자문단인 새로운 대전 위원회 기획단 위원 11명을 위촉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들이 추천한 80명 가량이 새대위 위원으로 선임되면서 그 과정과 배경에 의문 부호가 붙고 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새로운 대전 발전 위원회(이하 새대위) 위원 구성을 두고 잡음이 나오면서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민의 시장인지, 시민 단체의 시장인지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시 실·국 추천 약 50명, 새대위 기획단 위원 26명이 나머지 76명 가량을 추천해 모두 126명의 새대위 위원을 선임했다.

그러나 정책 자문단 특정 인사와 가까운 인물로 채워졌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의혹으로 확산되고 있다.

새대위 위원 탈락자 가운데 대통령 직속 위원회 전문 위원 등 화려한 경력이 있는 인물이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 가운데 새대위 위원 선임 과정과 기준에 의문 부호가 붙은 상태다.

누가 누군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추천으로 새대위 위원을 구성했다는 것이 상식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시는 김종남 단장을 포함한 새대위 기획단에서 새대위 위원을 추천했고, 시정 운영 편의성을 위해 추천으로만 선임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새대위 위원을 선임하면서 기본적인 서류 검토 등의 절차를 거치지 않았고, 이런 방식으로 선임한 위원도 없다는 것이다.

민선 7기 시정에 자문 역할을 할 새대위 위원의 기본적인 검증 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상황에서 이달 14일에 민선 7기 시민 약속 사업 실천 계획 보고회가 열린다.

민선 7기 공약 사업을 성실히 추진하기 위해 새대위, 시민 단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 예정인 이번 보고회는 약속 사업 실천 계획과 참석자 의견 수렴 등으로 진행 예정이다.

문제는 여기에 있다. 검증은 커녕 특정인의 추천으로 구성한 세대위와 시민 단체의 대표성을 누가 부여했냐는데 있다.

시민 사회 단체에서 활동한 김 단장이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캠프에서 활약했고, 이번 지방 선거 기간 시민 사회 단체의 지지를 허 시장이 받았다고 해서 시민이 새대위에 대표성을 준 것으로 해석한다면 오만과 다름 아니다.

특히 새대위의 책임 소재를 분명히하고, 새대위가 옥상옥의 기구가 되지 않도록 그 활동 범위와 정책 제안에 분명한 제한을 둘 필요도 있다.

무엇보다 새대위가 권력으로 진화하지 않도록 견제할 수 있는 장치는 반드시 있어야 한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