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천 갯벌 등 세계 유산 등재 신청 대상 선정

기사승인 2018.08.17  17:56:36

공유
default_news_ad1

- 17일 문화재 위원회서…2020년 등재 여부 최종 결정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문화재청이 17일 열린 문화재 위원회 세계 유산 분과 회의에서 한국의 갯벌을 2019년 유네스코 세계 유산 등재 신청 대상에 선정했다.

한국의 갯벌은 충남 서천군 서천 갯벌, 전북 고창군 고창 갯벌, 전남 신안군 신안 갯벌, 전남 보성군과 순천시 보성-순천 갯벌 등 모두 4곳으로 2010년 유네스코 세계 유산 잠정 목록에 등재됐다.

올 1월 세계 유산 등재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세계 유산 센터의 신청서 완성도 검토 결과 반려를 통지 받은 이후 (재)서남해안 갯벌 추진단을 중심으로 국내외 세계 유산 전문가 자문을 받아 신청서류의 보완을 진행해 왔다.

이번 문화재위에 제출된 등재 신청서 초안에는 세계 유산 센터의 신청 서류 완성도 검토 때 부족하다고 지적됐던 각 개별 구성 유산의 추가 상세 지도와 4개 지역 갯벌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협력 체계가 충실히 제시됐다.

이와 함께 전반적인 신청서의 형식 구성이 양호하다고 판단, 세계 유산 등재 신청 대상에 선정했다. 단 재신청인 만큼 신중을 기하기 위해 세계 유산분과 소위원회를 구성, 본 신청서 제출 전인 내년 1월까지 세부 내용을 보완해야 한다는 조건을 붙였다.

내년 1월까지 유네스코 세계 유산 센터에 한국의 갯벌 등재 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2020년 제44차 세계 유산 위원회에서 등재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