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병역 미필 시장이라 알 수 없는 호국보훈

기사승인 2018.08.14  11:12:40

공유
default_news_ad1

- 나라사랑길 사업 종료…예산·행정력 낭비 책임 소재 가려야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6·13 지방 선거 기간 동안 병역 면탈 논란을 빚었던 허태정 대전시장이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핵심 사업이었던 나라 사랑 길을 무산시켰다.

예산은 예산대로 쓰고 행정력은 행정력대로 투입하고도 이런 결과를 냈다는 점에서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허 시장 취임 후 일부 반대 의견이 있던 나라 사랑 길 사업이 종료됐다. 국립 대전 현충원과 일부에서 나라 사랑 길 조성에 반대했다는 것이 그 이유로, 최종 결제는 허 시장이 했다.

사업은 발주 직전에 중단돼 예산과 행정력을 낭비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

이런 결과로 지방 선거 직전 3억 5000만원을 들여 실시 설계를 마쳐 발주를 앞둔 나라 사랑 길이 엎어졌다.

여기에 나라 사랑 길 조성 용역과 명칭 공모전 등에 투입한 예산을 따졌을 때 3억 5000만원 + α를 최종적으로 시가 허공에 날린 셈이다.

심지어 지난 해 12월에는 나라 사랑 길 명칭 공모로 당선작을 선정하기도 했다.

더불어 허 시장이 당선자 시절 대전시장직 인수 위원회 보고 과정에서도 인수위가 반대 의견을 피력한 것도 나라 사랑 길 조성 무산의 한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시의 당초 계획대로 100억원을 들여 대전 현충원에 상징물을 조성했을 때 '불가역적' 상황으로 처치 곤란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이 반영됐다는 것이다.

같은 논리라면 3억 5000만원을 이상을 투입한 예산은 가역적이라는 의미로 받아 들일 수 있다.

특히 허 시장의 10대 공약 가운데 하나인 보문산 정상 랜드 마크인 대전 타워 건립의 경우 전형적인 불가역적 사업이란 점에서 이중적인 행태라는 지적을 받을 공산도 크다.

이와 함께 이미 투입한 예산을 뒤로 물리는 과정을 보면 역시 허 시장의 핵심 공약인 시민 참여 예산 200억원으로 확대 역시 퍼주기식으로 끝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는 점에서 우려를 살만하다.

무엇보다 전임 시장 핵심 사업을 지우면서 행정의 연속성을 이어가지 못해 앞으로 민선 7기 정책 방향을 가늠하기 어렵게 됐다.

이보다 앞서 2016년 7월 시는 2022년까지 대전 현충원 일대 유성 나들목 3거리-삼재 고개 약 5㎞ 구간과 적정 공간에 호국 보훈과 나라 사랑 정신이 담겨진 나라 사랑 길을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같은 해 9월 열린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에는 시와 유성구 간부 공무원이 참석해 나라 사랑 길 조성을 위한 9개 세부 사업에 407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이 제안되기도 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