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종태 서구청장, 광복절 기념 애국지사 유족 위문

기사승인 2018.08.09  16:42:42

공유
default_news_ad1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장종태 서구청장은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이하여 서구 관내에 거주하는 애국지사 故 엄항섭, 故 연미당 가족을 위문했다.

故 엄항섭 애국지사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여주군 담당 국내 조사원으로 활동했으며 윤봉길 의사의 홍구공원 의거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임시정부 선전부장으로 광복될 때까지 독립운동에 헌신, 광복 후에는 김구 선생과 환국 조국을 위해 활동하다 6.25 전쟁 시 북한에 납치되었다.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광복에 헌신한 공을 기려 1989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했다.

故 엄항섭 애국지사의 부인인 故 연미당 애국지사는 상해 한인 여자청년동맹 대표로 배일(排日) 활동 전개하고 김구 선생이 중상을 입었을 때 정성을 다해 간호했다. 또한, 한국 애국부인회 조직부장으로 반일의식을 고취하는 방송 담당 및 한국독립당에 입당하여 조국 독립활동을 전개해 독립기념관, 광복회, 국가보훈처 3개 기관이 선정한 2018년 7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된 바 있다.

장종태 구청장은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애국지사들과 그 가족의 희생으로 우리 후손들이 지금의 자유와 평화를 누리며 살게 되었다.”라며, “광복 제73주년을 기념하여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나라 사랑 정신을 되새길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