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의회 원 구성 현역의원의 힘 실감?

기사승인 2018.07.12  12:29:15

공유
default_news_ad1

-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절반이 서구 출신... 원외위원장 있는 중구 전무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제8대 대전시의회 원 구성이 ‘2%’의 아쉬움을 남긴 채 마무리 됐다는 평가다.

지역 안배 및 원 구성 과정 외부단체 입김 작용 가능성 등으로 아쉬움을 남긴 것.

우선 지역 안배의 경우 서구 출신 쏠림 현상이 두드러진다.

이번 원 구성 결과 의장단 및 운영위원장 4대 상임위원장 자리의 절반을 서구 출신 의원이 차지했다.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김종천 의원이 전반기 의장을 맡은 것은 물론, 박 위원장 본부장을 지낸 윤용대 의원은 부의장에 이름을 올렸다.

이와 함께 서구갑에 근거를 둔 박혜련 의원과 이광복 의원은 각각 행정자치위원장과 산업건설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총 8명의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중 4명이 서구 출신으로 구성된 것이다.

이 과정에서 원외 지역위원장이 이끄는 중구출신 의원들은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에 명함을 내밀지 못해, 사실상 ‘소외지역’으로 전락했다는 우려가 나온다.

서구를 제외하고 8대의회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에 이름을 올린 의원은 대덕구 출신의 문성원 부의장, 동구에서 재선에 성공한 남진근 운영위원장, 이종호 복지환경위원장 (동구), 정기현 교육위원장 (유성구) 등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구 4명, 동구 2명, 대덕구·유성구 각 1명이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에 포함됐다.

이와 함께 원 구성 과정 불거진 ‘외부단체 입김설’ 역시 아쉬움을 남겼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유관 상임위원회인 교육위원장으로 정기현 의원 선임을 요구한 가운데, 정 의원이 위원장으로 선출되며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긴 것.

이 같은 인선은 의회 스스로 지방의회의 독립성을 훼손하고 위상을 저하시켰다는 비판을 자초한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당시 김종천 의장은 전교조 요구와 관련해 “합리적으로 원 구성을 잘 마무리 하겠다. 믿고 맡겨달라”고 피력, ‘특정단체의 요구 수용이 합리적인 결정이냐’는 비판도 자초했다.

한편 8대 대전시의회는 전체 22명의 의원 중 21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구성돼, 전.후반기 의회 모두 민주당 일색의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임이 예상된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