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어린이 재활 병원 설립 어렵지만은 않다

기사승인 2018.07.11  17:00:36

공유
default_news_ad1

- 복지부 16일 공모 마감…서구에 부지 확정 등 설립 호재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어린이 재활 병원 설립이 어렵지만은 않다는 분석이다.

이달 16일 보건복지부의 공모 마감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어린이 재활 병원 대전 설립에 호재가 있기 때문이다.

우선 정치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공약 사업에 대전 어린이 재활 병원 건립이 포함돼 있고, 이는 허태정 대전시장의 공약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또 복지부 공모가 3개 권역으로 나눠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전·충남·세종을 포함한 충남권에서는 대전시만 신청할 것으로 관측되는 것도 어린이 재활 병원 설립에 비교적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서구의 한 지역에 어린이 재활 병원 부지를 확정한 것은 공모를 진행하는 복지부에서도 무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점쳐진다.

반면 어린이 재활 병원 설립 이후 운영에 대비할 필요성은 있다.

공공 병원을 유치할 때는 지방 자치 단체장의 치적으로 삼을 수 있지만, 운영을 시작하고부터는 그 적자에 비판을 면하기 어려운 것이 그 이유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운영비를 정부와 8대 2로 나눠 부담하는 내용을 명시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복지부는 여기에 답이 없는 상태로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어린이 재활 병원 운영 적자는 일정 부분 정부에서 부담하고, 의료 숫가를 현실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