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7호 태풍 쁘라삐룬 제주·호남에 직접 영향

기사승인 2018.06.29  17:49:37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지적 호우와 강한 바람…장마 전선 활성화 전국에 비 소식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PRAPIROON)이 제주도와 호남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됐다.

29일 대전 지방 기상청은 태풍 쁘라삐룬이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710km 부군 해상에서 시속 7km로 북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북서진, 다음 달 1일 밤부터 북진해 2일 쯤 제주도와 전라도에 직접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태풍은 바닷물의 온도가 낮은 제주도 부근을 지나면서 에너지가 약화되고 주변의 찬 공기와 섞여 빠르게 온대 저기압이 되겠지만, 열대 해상에서 많은 수증기를 갖고 북상함에 따라 국지적으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이번 주말과 다음 주 초는 장마와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대전 기상청에 따르면 29일 장마 전선은 제주도 남쪽 해상에 자리 잡고 있으며,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함에 따라 서서히 북상해 이달 30일은 남부 지방, 다음 달 일은 중부 지방까지 올라오겠다.

이번 주말인 이달 30일과 다음 달 1일은 북태평양 고기압을 따라 장마 전선에 유입되는 많은 양의 수증기가 장마 전선을 활성화켜 많은 비가 내리겠다.

다음 달 2일은 태풍의 영향으로 장마 전선은 일시 약화되겠지만, 태풍이 제주도 부근 해상을 지나 서해안으로 북상하면서 전국에 비가 오겠다.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충남 지역에는 100~250mm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