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선참패'한국당, 결국 폐족되나

기사승인 2018.06.22  16:12:50

공유
default_news_ad1

- 권력, 귄위, 특권 내려놓길 바라는 민심 배치 행보... 총선 참패 우려감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6·13 지방선거 참패를 겪은 보수정당이 여전히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입으로는 당 쇄신을 외치며 몸으로는 기득권을 지키려하는 움직임을 보이며, 새로운 도약의 가능성마저 잃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지방선거 후 SNS 등을 통해 보수정당의 변화에 대한 요구가 거세게 일고 있다.

선거 패배의 책임을 갖고 있는 홍준표 대표체제 주역들과 박근혜 전 대통령 측근그룹의 퇴진 요구는 기본이다.

일각에서는 보수정당 소속 재선 이상은 물론 초선 의원까지 정치적 양보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고개를 든다.

대전에 사는 이모씨는 “민심이 바닥을 쳤음에도 혹시나 하는 오만하고 교만한 자세로 뒤에 숨어 세월만 낚으려 꼼수를 부린다”며 “신선한 마중물을 넣어야 차가웠던 민심이 돌아설텐데, 아직 멀었다”고 지적했다.

이모씨는 또 “아직도 국민의 눈높이 위에 있는 갑질 사고부터 반납해야 한다”며 “인적쇄신과 함께 세비 반납, 국회의원 특권 반납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모씨 역시 “보수정당은 ‘나빼고 다 바꿔’ 이것을 죽어도 못버린다”며 현재의 상황을 꼬집었다.

이 같은 요구는 보수정당이 인적 쇄신을 바탕으로, 과거 갖고 있던 정치적 관습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치적 꼼수, 무책임 등에서 벗어나 정치적 패러다임을 바꿔 국민과 소통할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것.

정치권의 한 인사는 “시대의 흐름과 정신을 잃지 못하는 정치는 실패할 수 밖에 없다”며 “보수정당 소속 인사들이 지금 이대로의 모습에서 변하지 않고서는 다음 총선과 대선에서 더 큰 참패를 맛볼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