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야 대덕구청장 선거 '허위사실 유포' 대리전

기사승인 2018.06.11  16:50:44

공유
default_news_ad1

- 관권.금권 선거 주장 등 제기돼... 선관위 조사 결과 따라 큰 파장 예고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 대덕구청장 선거가 각 정당간 대리전 양상으로 비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연일 자유한국당 박수범 후보를 공격하자, 자유한국당이 박 후보를 엄호하고 나선 것.

특히 대덕구청장 선거는 특정 후보의 허위사실 유포 논란 등이 불거져 나오며 공직선거법 등 위반 혐의 적용 여부에 따라 선거 후에도 적잖은 후유증을 남길 것으로 예상돼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11일 ‘민주당은 정녕 발가락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 믿는가’라는 논평을 통해, 민주당과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한국당은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유권자와 법을 비웃는 민주당의 행태가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대전시장 후보는 발가락 의혹으로 시민들을 기망하더니,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는 온갖 탈법․불법 의혹을 저지르고 이를 다른 후보에게 뒤집어 씌우려는 망동을 벌이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어 한국당은 민주당의 박수범 후보 관권선거 및 금권선거 주장을 선거법이 금지하는 허위사실 유포 행위로 규정한 뒤, “민주당의 불법적 네거티브보다 더한 것은 박정현 후보측이다. 백주대낮에 공직선거법 위반 행위를 일삼으며 법과 유권자를 비웃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박정현 후보측은 아파트 우편함에 후보이름이 들어간 명함을 무작위로 꽂는 등의 부정선거운동을 진행했다.

한국당은 “지난 4년 선거법을 비웃은 불법 행위로 재판을 받다가 대전시정을 '잃어버린 4년'으로 만든 대전시장을 배출한 정당 소속 후보가 벌였다고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불법행위를 일삼는 후보가 만에 하나라도 당선이 된다면 지난 5년 모든 대덕구민과 대덕구공무원이 하나가 돼 쌓았던 '부패제로 대덕'의 위상은 물거품이 될 것이 뻔하다”라고 피력했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박수범 후보가 관권·금권선거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불법선거감시단을 구성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선거일을 사흘 앞두고 감시단을 만든 것은 자유한국당 박수범 대덕구청장 후보가 관권‧동원선거에 이어 선거 막판 금권선거까지 자행하고 있다는 연이은 제보에 따른 단호하고도 긴급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박수범 후보는 지난달 20여개 구청 공식 밴드를 관권‧동원선거에 악용하고, 최근 현직 대덕구청 공무원을 캠프에 채용해 불법‧탈법선거 의혹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사전투표 독려활동을 하는 일부 통장들에게 일정 숫자를 채우면 금품대가를 약속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고도 밝혔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