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당 "민주당 구청장 후보 비리 백태 가관"

기사승인 2018.06.08  16:36:23

공유
default_news_ad1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8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지역 구청장 후보들이 혼탁·불법 선거를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 민주당 대전 구청장 후보들의 비리 백태가 참 가관’이라는 제하의 논평을 통해, 민주당 구청장 후보 개개인의 선거법 위반 의혹 등을 문제삼으며, 유권자들의 심판을 호소했다.

한국당의 첫 타깃은 민주당 황인호 동구청장 후보다.

이들은 “황 동구청장 후보는 집으로만 배달되는 선거공보물을 아예 대놓고 배포했다”며 “선거공보물 사전 배포는 사전선거운동에 해당하는 명백한 중대 위반사항으로, (황 후보는) 사전선거운동 및 불법선거운동 혐의로 대전지방경찰청에 수사 의뢰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박용갑 중구청장 후보와 관련해 “이발소에서 이발을 하고 계산을 안해서, 외상금액만 300여 만원이 넘는다고 한다”며 “선출직 공직자께서 서민들의 호주머니를 털어온 것으로 가증스럽고 구차스럽다”고 힐난했다.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에 대해서는 제3자 기부행위 의혹을 문제삼았다.

한국당은 “특정 단체를 상대로 식사를 제공한 의혹이 있고, 식사 후 박정현 후보 사무실에서 ‘결혼이주여성대화모임’으로 지지선언을 발표했다”며 “이는 공직선거법상 제3자 기부행위에 해당되는 중대 위반 행위로, 대전시 선관위에서 조사가 진행중인 상황이다. 새내기라는 분이 나쁜 것은 앞장서서 착실히 배웠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이런 분들이 대전의 구청장 후보로 나와서, 문재인 대통령에 기대 표를 달라고 애걸하는 모양새가 참으로 딱하다”면서 “대전시민은 이런 인사들이 구청장에 당선되는 일이 절대로 없어야 한다는 점을 누구보다 똑똑하게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