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충희 "지방선거 야권연대 불가"

기사승인 2018.05.15  17:32:56

공유
default_news_ad1

- 여권 독주 막을 방안... 야권 선거 패배땐 남 후보에 정치적 부담될 듯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바른미래당 남충희 대전시장 후보가 6·13 지방선거 야권연대 불가론을 내세웠다.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 여권의 독주를 막기 위한 방안으로 야권연대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연대의 한 축인 남 후보가 불가 입장을 밝히며 귀추가 주목된다.

남 후보는 15일 지방선거 야권연대 및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말도 않되는 얘기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남 후보는 “시장 후보를 단일화한다는 것은 양보하는 쪽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후보 모두 죽으란 얘기”라며 “일자 투표를 하는 지방선거의 특성이 있다. (연대는) 당을 배신하는 것으로 불가능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남 후보의 이 같은 주장은 여권의 지지율 독주라는 변수로 인해 향후 논란이 될 수 있다는 것이 정치권 일각의 시각이다.

가정이지만 여권의 지지율 독주가 계속돼 야권이 지방선거에서 고배를 마시게 될 경우 남 후보가 책임론에 휩싸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남 후보가 자당 소속 구청장 및 지방의원 후보의 거취를 야권연대 불가의 이유로 들은 것은, 연대를 통해 보다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세워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한 것으로도 볼 수 있어, 향후 그의 어깨를 더욱 무겁게 할 여지가 없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익명을 요구한 정치권 인사는 “여권에 대한 맹목적 지지도가 높은 상황에서 야권 후보간 연대나 세 결집은 변수가 될 수 있는데, 이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만약 야권이 남 후보의 지지율 만큼의 차이로 선거에서 지게 된다면, 남 후보는 정치적으로 무거운 짐을 지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피력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