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허태정,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고발 할까?

기사승인 2018.05.12  16:12:48

공유
default_news_ad1

- 하태경 의원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발가락 왜 잘렸는지) 명쾌하게 설명 못한다"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를 향해 “자기 몸이 어찌됐는지 설명도 못하는 후보가 대전을 어떻게 설명하겠느냐”며 직격탄을 날렸다.

하태경 의원은 12일 바른미래당 남충희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민주당 허태정 후보를 빗대 “밭일하다 ,건설 노동하다 잘렸는지, 술 먹고 자기가 잘랐는지 명쾌하게 설명도 못한다”며 이같이 맹공을 퍼부었다.

허태정 후보측은 최근 발가락 절지 관련 의혹 기사를 보도한 모 일간지 기자를 “허 후보에 대해 악의적인 기사를 작성했다”며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공포죄’ 및 ‘후보자 비방죄’ 위반혐으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허 후보 측에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에 대해 검찰에 고발 할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하의원은 “(발가락 절지)그것 때문에 군대도 면제 받았다”면서 허 태정 후보를 향해 “몸뚱아리 하나의 비밀조차 설명 못하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의 가시 돋힌 소리는 여기서 끝나지 않고 자유한국당을 홍산당이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하 의원은 “공산당이 두 개가 있는데 북한 공산당은 바뀌는 것 같은데 한국에는 홍산당이 새로 생겼다”며 “홍준표 수령을 모시고 있는 정당이 홍산당이다”이라고 가시돋힌 소리를 뱉어 냈다.

이어 “홍 대표에게 막말 좀 그만하라고 하다가 후보가 바로 짤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한국당 후보 나온 사람 중에 홍준표가 대표 그만해야 한다고 이정도 이야기를 할줄 아는 용기있는 사람이 후보 자격이 있다. 안 그러면 간신”이라며 “대전을 제대로 이끌어 나가려면 한국당 민주당 후보 갖고는 안된다”며 자당 소속 남충희 후보 지지를 호소 했다.

이날 남충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정운천 최고위원 , 신용현 국회의원, 윤석대 대전시당 위원장, 김신호 전 교육감, 한현택 청장, 심소명 유성구청장 후보, 송인웅 중구청장 후보, 이재성 서구청장 후보, 유배근.김세환 .이동규 지역위원장을 비롯해 시.구의원 후보와 지지자들이 함께해 6.13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