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침묵·회피서 고발로 의혹은 허태정이 입증해야

기사승인 2018.05.11  17:51:23

공유
default_news_ad1

- 11일 대전 한국당 논평 발표…언론에 재갈 물리려는 의도 지적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더불어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에게 제기된 병역 의혹에 최초 보도한 기자를 고발하면서 사건이 진실 공방으로 확산되고 있다.

11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논평을 통해 그동안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선거 트레이드 마크는 침묵과 회피였다고 밝혔다.

또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가 줄기차게 쏟아지는 의혹과 검증 필요성을 묵언수행으로 일관해 '실존인물인가'하는 우스개 소리까지 있는 마당이었다고 비난했다.

그런 허태정 후보가 처음으로 입을 열은 것은 어이없게도 의혹 해명도 당찬 검증 수용도 아니고. 생뚱맞게 관련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의 기자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는 점을 꼬집었다.

특히 지역 언론사 기자들에게만 문자 메시지로 고발 사실을 알렸다는데 주목하고 있다.

이는 곧 허 후보 본인의 군대 안 간 의혹을 언론에 으름장을 놓겠다는 것과 다름아니라는 것이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석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 유성 복합 터미널 지연 의혹, 유성 노은동 아파트 고분 양가 책정 의혹, 측근과의 연루 비리 의혹 등 갖가지 백태의 보도를 차단하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의도라는 지적도 했다.

지지율에 취한 집권 여당의 나쁜 후보 전형을 보여주고 있고, 벌써부터 언론을 틀어막으려는 허 후보가 행여 대전시장직에 오른다면 어떤 일이 발생하겠냐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부정적인 기사를 검열하고, 호의적인 기사를 키우려 하는 등 언론을 부리려는 시장의 전횡이 불을 보듯 뻔하며, 4년 동안 허송세월로 낭비한 권선택 전 시장의 전철을 그대로 답습할 뿐이라고 비판 수위를 낮추지 않았다.

따라서 허 후보는 이제 전면에나서 병역 기피 의혹에, '발가락'이 부재한 사유를 스스로 감당할 것을 요구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