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월드 아기 기린 '평창' 가족과 봄 나들이

기사승인 2018.04.12  16:27:29

공유
default_news_ad1

- 평창 올림픽 하루 전 태어나…겨울 보내고 본격 환경 적응 훈련

 

     
▲ 올 2월 9일 태어난 대전 오월드의 아기 기린이 무사히 겨울을 보내고 본격적인 환경 적응 훈련을 시작했다. 태어나기 하루 전날 개막한 동계 올림픽을 기념해 '평창'이란 이름이 지어진 아기 기린은 지난 2개월 동안 수의사와 사육사의 보살핌 속에 키 2m30cm로 자라 다른 개체들과 어울리는 훈련을 받고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