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추사 김정희 서예 작품 보물 지정 예고

기사승인 2018.02.20  16:37:20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정희 필 침계 등 3점…예고 기간 각계 의견 수렴·검토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문화재청이 '김정희 필 침계' 등 19세기 대표 학자이자 서화가였던 추사(秋史) 김정희(1786~1856)의 글씨 3점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된 '김정희 필 대팽고회(金正喜 筆 大烹高會)'는 작가가 세상을 뜬 해인 1856년에 쓴 만년작으로, 두 폭 구성의 예서 대련(對鍊)이다.

또 '김정희 필 차호호공(金正喜 筆 且呼好共)'은 '잠시 밝은 달을 불러 세 벗을 이루고, 좋아서 매화와 함께 한 산에 사네(且呼明月成三友, 好共梅花住一山)'라는 문장을 예서로 쓴 대련(對聯) 형식이다.

이와 함께 '김정희 필 침계(金正喜 筆 溪)'는 화면 오른쪽으로 치우쳐 예서로 '침계(溪)' 두 글자를 쓰고, 왼쪽에는 행서(行書)로 8행에 걸쳐 발문을 쓰고, 두 과의 인장을 찍어 격식을 갖췄다.

침계는 김정희와 교유한 윤정현(1793~1874)의 호(號)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국가 지정 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한 김정희 필 침계 등 3건을 30일동안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문화재 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 지정 문화재로 지정할 계획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